죽도 (竹刀)


임 정 한 (연세 검우회, 3단)
1. 개론

검도훈련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것이 죽도이다.
죽도는 4개의 대나무 조각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 끝은 가죽(선혁)으로 덥혀있다. 선혁의 안에는 4개의 대나무 조각을 받쳐주는 T자 모양의 플라스틱 조각이 있다.
죽도의 다른쪽 끝은 손잡이용 가죽(병혁)으로 싸여져 있다.
죽도의 선혁에서 1/3 아래로 내려오면 죽도의 한 가운데를 묶는 가죽(중혁)이 있는데 이는 격자시 4개의 대나무 조각이 분리되는 것을 막아준다.
선혁, 중혁, 병혁이 따로 움직이지 않으며 제 자리를 잡도록 죽도의 길이 방향을 따라 노란(혹은 붉은)줄(등줄)이 있다.
이렇게 분리된 4개의 대나무 조각으로 조립된 죽도는 매우 유연성이 있어 타격시 많은 양의 충격을 흡수해준다.
죽도는 소모품이다. 사용하는 환경에 따라서 쉽게 파손되기도 하며 이러한 죽도는 훈련시 상대나 본인에게 치명적인 부상을 유발할 수도 있다. 이러한 이유로 카본죽도가 개발되어 현재 많이 사용되고 있다. 가격이 상당히 비싸면서 진짜 대나무 죽도의 느낌과 다른 단점도 있지만 거의 유지보수에 신경을 쓸 필요가 없고 반영구적이라고도 할 수 있다.




2. 죽도의 구조와 명칭





3. 죽도의 규격

* 죽도의 무게는 코등이를 포함하지 않은 완성품의 중량을 말한다.
* 코등이는 피혁 또는 이를 대신한 화학제품으로 원형이며 직경은 9cm 이내다.

일도류 죽도의 경우
나이 최고 길이(cm) 최소 중량(g)
남성 여성
중학생 이하 114 425 400
고등학생 117 470 410
대학생, 성인 120 500 420

이도류 죽도의 경우
죽도 최고 길이(cm) 최소 중량(g) 최고 중량(g)
남성 여성 남성 여성
대도 114 425 425
소도 62 280 250 300 280




4. 죽도의 조립

(1) 선혁과 등줄의 조립
<1> 선혁의 구멍에 등줄을 통과시킨 후 A를 약 5cm 정도 나오게 한다.
<2> 등줄 B로 굴레를 만든다.
<3> 등줄 B의 굴레 사이로 등줄 A를 통과하게 한다.
<4> 등줄 A를 앞으로 나오게 하여 다시 굴레를 통과시키다.
<5> 매듭줄을 꼭 잡고 등줄 B를 잡아 당긴다. 그리고 플라스틱 받침을 죽도에 꽂고 선혁을 덮는다.


(2) 병혁과 등줄의 조립


(3) 중혁과 등줄의 조립
<1> 중혁의 칼자국이 있는 쪽을 등줄의 밑으로 통한다.
<2> 반대측 끝쪽을 칼자국의 가운데에 통한다. 그때 중혁의 가죽이 거칠거칠한 면이 겉에 나오도록 한다.
<3> 칼끝에서 약 25cm(코등이에서 선혁사이의 1/3 지점) 되는 곳에서 등줄을 조인다.
<4> 죽도의 밑으로 3회 돌려 붙인다.
<5> 등줄의 밑을 밀어넣어서 좌측으로 가지고 온다.
<6> 우측으로 돌려서 등줄의 밑을 밀어 넣어서 좌측으로 가지고 온다.
<7> 최후로 잘 잡아 당겨서 조이고, 나머지 부분은 절단해 버린다.


 

 




5. 죽도의 관리

새로 막 사온 죽도는 사용하기에 적합한 상태라고 할 수는 없다. 연습, 또는 시합에서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 반드시 분해하여 사포로 다듬고 또 기름칠이 되어야한다. 시합이나 운동 중 조금이라도 갈라지거나 파손된 죽도 쪽이 있다면 반드시 교체되어야 한다.
죽도의 분해는 다음과 같은 절차를 따른다.

우선 중혁을 풀러서 분리시킨 후 병혁과 등줄을 풀어 놓는다(물론 코등이가 제일 우선적으로 제거되야 한다). 이때 등줄만을 풀되 병혁과 연결된 가죽끈은 건드리지 않는다. 한 손으로 죽도가 흩어지지 않도록 중간부위 정도를 잡고 나머지 한 손으로 병혁을 뽑고 또 선혁을 뽑아낸다. 이때 등줄은 선혁에 매달린 채로 있을 것이며 선혁과 죽도 끝부분 사이에 T자 모양의 플라스틱 조각이 분리되어 나올 것이다. 이제 4개의 죽도조각을 펴보자. 죽도의 맨 아랫부분에 죽도의 4조각이 흔들리지 않도록 가운데 박아둔 4각형의 철심이 있을 것이다. 이것을 빼서 옆에 두고 죽도 조각들을 펼친 후 펜 등으로 안쪽에 순서(1,2,3,4)를 표시해 둔다. 이것은 나중에 다시 조립을 할 때 순서가 바뀌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분해를 마치면 이제 새로 사온 죽도를 다듬고 기름칠을 시작해 보자.

먼저 사포(중간 거칠기 정도면 무난)를 가지고 죽도의 모서리 부분(죽도를 길이방향으로 보면 옆면 모서리가 비교적 날카롭게 각져있을 것이다.)을 여러번 문지러서 어느정도 뭉툭하게 만든다. 이 모서리를 날카로운 채로 그냥 사용하면 타격시 옆의 다른 죽도 조각의 모서리와 서로 부딪히면서 쪼개져나오거나 쉽게 금이 간다. 이런 작업을 위해 죽도용으로 특별히 제작된 도구도 있다고 한다.
일단 모서리 다듬기가 끝나면 죽도 조각들을 신문지 등(기름이 떨어져도 상관없는)에 놓고 기름이 약간 배인 헝겁으로 죽도의 안쪽을 주로 문질러서 기름이 배도록 한다. 이때 기름은 경유(재봉틀 기름이나 권총 기름이 좋으나 식물서 식용유도 상관없다---본인은 콩기름을 사용해 본적이 있다.)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를 여러번 반복하여 죽도에 기름이 어느정도 배면 다시 조립하여 사용한다.
죽도용 대나무는 상대적으로 습도가 높은 곳에서 자란다. 그러기에 기름을 먹임으로서 파손이나 금이 갈 확률을 줄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시합이나 훈련에 있어서 사용해서는 안될 죽도를 살펴보자.

<1> 대나무가 부러졌거나 끝이 잘게 갈라진 죽도
<2> 대나무가 좀이 먹었거나 흠이 있는 죽도
<3> 선혁이 찢어진 죽도
<4> 중혁이 헐거워졌거나 끈어진 죽도
<5> 병혁이 늘어져셔 헐거워진 죽도
<6> 죽도 손잡이 부분 내부의 철편이 불완전한 죽도
<7> 코등이가 고정되어 있지 않은 죽도
<8> 셀로판 테이프나 비닐 테이프 등으로 보수한 죽도
<9> 선혁 내부의 고무, 쇠붙이 외에 이물질을 삽입한 죽도


자료출처 : http://blog.naver.com/peelip/80007846594
번호
제목
글쓴이
66 다니구찌 야스히로(谷口安則) 範士 9단 선생님의 말씀 - 네번째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5-02-15 6826
65 다니구찌 야스히로(谷口安則) 範士 9단 선생님의 말씀 - 세번째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5-02-07 6782
64 다니구찌 야스히로(谷口安則) 範士 9단 선생님의 말씀 - 두번째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5-02-04 6239
63 다니구찌 야스노리(谷口安則) 範士 9단 선생님의 말씀 - 첫번째 3 10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5-02-03 7467
죽도 - 죽도 조립 67
김영찬
2005-01-14 18860
61 연격의 심사기준안 (펀글) 1
[레벨:9]id: 한창범한창범
2004-12-21 6506
60 연격의 중요성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2-17 6490
59 다섯가지 겨눔세(오행의 겨눔세) 1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2-01 6389
58 효과적인 검도 대련 1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1-29 6914
57 공격의 7대 좋은 기회 2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1-28 6482
56 제쳐치기 기술 1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1-22 6228
55 연격
[레벨:9]id: 한창범한창범
2004-11-18 6339
54 올바른 손목치기 1
[레벨:9]id: 한창범한창범
2004-11-18 6327
53 받아치기 기술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1-11 7045
52 스쳐올려치기기술 35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1-02 7047
51 빼어치기 기술 1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1-01 6374
50 한손치기기술 1 1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0-29 6428
49 감아치기기술 1 61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0-27 6925
48 어깨메어치기 기술 1
[레벨:9]id: 이동국(소우아빠)이동국(소우아빠)
2004-10-26 6716
47 바른 발자세 1
[레벨:9]id: 한창범한창범
2004-10-25 7284